"서울 초·중학생 10명 중 1명은 학원 4개 이상 다녀"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9.13 1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초·중학생 10명 중 1명은 학원을 4개 이상 다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연구원이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의 2018년 '청소년 방과 후 활동 수요 및 현황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서울 만 6∼14세 1천326명을 분석한 결과 9.5%(126명)가 교과목 학원을 4개 이상 다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하나도 다니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5.0%, 1개는 26.4%, 2개는 25.8%, 3개는 13.4%로 각각 집계됐습니다.

응답자의 절반가량(48.7%)은 학원을 2개 이상 다니는 셈입니다.

이는 예체능을 제외한 교과목 학원만 따진 결과라는 점에서 실제로 청소년들이 다니는 학원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교과목 학원과 달리 예체능 학원은 '다니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3.0%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러나 2곳 이상 다니는 학생들도 27.6%로 나타나 학원 부담이 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학원을 여러 곳 다니다 보니 귀가 시간도 늦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평일 귀가 시간을 시간대별로 보면 오후 10시 이후 귀가한다는 청소년이 17.0%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오후 6시 16.6%, 오후 9시 13.8% 순이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43.6%는 방과 후 생활이 불만족스럽거나 보통이라고 답했습니다.

불만족 이유는 '할 일이 너무 많아서'가 25.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하고 싶은 것을 못 해서'(24.5%), '피곤해서'(19.1%) 순이었습니다.

방과 후에 하고 싶은 활동으로는 '친구와 놀이'(18.0%)가 가장 많이 꼽혔습니다.

이어 '집에서 휴대전화하기'(15.0%)와 '집에서 휴식'(11.6%)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