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하철역서 흉기 난동 부린 20대 테이저건 쏴 검거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9.09.13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구 지하철역서 흉기 난동 부린 20대 테이저건 쏴 검거
추석 전날 지하철역에서 흉기 난동을 부린 정신질환자가 경찰에 테이저건을 맞고 붙잡혔습니다.

대구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2일) 오전 11시 10분쯤 대구 지하철 2호선 내당역에서 27살 A씨가 시민들에게 흉기를 내보이며 위협을 가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대형마트 1층 화장실 앞에서 테이저건을 쏴 A씨를 제압했습니다.

조현병 등으로 수차례 치료 이력이 있는 A씨는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라서 경찰은 일단 정신병원에 입원시켰습니다.

경찰은 또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위협적인 태도를 보여 시민들이 놀라 신고를 했다"라며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