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PGA투어 신인왕 임성재 "큰 영광, 큰 자부심"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9.12 0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PGA투어 신인왕 임성재 "큰 영광, 큰 자부심"
우리나라의 임성재(21세)가 미국프로골프, PGA 투어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최초로 신인왕에 선정됐습니다. PGA 투어는 오늘(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임성재가 2018-2019시즌 신인상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신인상은 PGA 투어 선수들의 투표로 결정되는데, 임성재는 콜린 모리카와, 매슈 울프, 캐머런 챔프, 애덤 롱 등 경쟁자인 미국 선수 4명을 따돌리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1990년 제정된 PGA 투어 신인상 부문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가 수상자가 된 건 임성재가 처음입니다. 2012년에 재미교포 존 허가 신인상을 받았지만 국적은 미국이었습니다.

수상이 확정된 뒤 임성재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전하고 수상 소감을 들어봤습니다.

"공식 발표는 오늘이었는데, 어제 PGA 투어 커미셔너(제이 모나한)가 전화를 걸어 수상 사실을 알려줬어요. 솔직히 수상 못 할까 봐 조금 걱정도 되고 긴장도 됐는데, 받게 돼서 정말 기뻤죠."

"한국 선수 최초고, 아시아 선수로도 최초인데 제가 이렇게 받게 돼서 앞으로도 큰 자부심이 될 것 같고, 평생 한 번뿐인 상을 받게 돼 정말 영광스럽습니다."
골퍼 임성재 / 서대원 취재파일용올해 21살인 임성재는 지난해 PGA 2부 투어에서 2승을 올리며 상금왕을 차지해 '올해의 선수'와 신인왕을 석권한 뒤 2018-2019시즌 PGA 정규투어에 데뷔했습니다. 첫 시즌에 우승은 없었지만 신인 가운데는 유일하게 상위 30명만 겨루는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해 공동 19위에 올랐습니다. 투어 선수들 가운데 가장 많은 35개 대회에 출전해 7번이나 '톱 10'에 드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쳤고, 285만 달러(약 34억 원) 달러의 상금을 쌓아 시즌 상금랭킹 30위에 자리했습니다.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상금(공동 19위. 6억 2천만 원)까지 포함하면 데뷔 시즌에 상금만 40억 원을 벌어들였습니다. 일찌감치 수상이 확실시됐지만, 신인상 후보 5명 가운데 임성재만 우승이 없고 유일하게 미국 국적 선수가 아니라는 점이 투표에서 변수가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었는데, 역시 이변은 없었습니다.골퍼 임성재 / 서대원 취재파일용한국 남자 골프 역사에 새 이정표를 세운 임성재는 우리 시간으로 오늘 밤부터 열리는 2019-2020시즌 개막전(밀리터리 트리뷰트 앳 더 그린 브라이어)에 출전해 두 번째 시즌을 시작합니다.

"지난 시즌에 경험을 쌓은 만큼 새 시즌에는 좀 더 편안하게 칠 수 있을 것 같아요. 지난 시즌처럼 항상 꾸준한 성적을 내고 싶고, 우승 기회가 온다면 이번에는 꼭 우승을 해보고 싶어요."

임성재는 다음 달(10월) 17일부터 나흘 동안 제주에서 열리는 국내 유일의 PGA 투어 정규대회 '더 CJ컵'에 출전해 국내 팬들과 만납니다.

"제주도는 제 고향이기도 하고, 지난해 CJ컵에 출전해 대회 분위기나 코스에도 적응을 했기 때문에 올해는 작년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어요. 팬분들도 많이 와 주셨으면 좋겠고, 그만큼 제가 좋은 모습 많이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 세계 골프 선수들의 꿈의 무대인 PGA 투어에서 정상급 선수로 쑥쑥 성장해가고 있는 임성재. 두 번째 시즌은 더욱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