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허무했던' 동양대 진상조사단 브리핑…"검찰 수사 중이라"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9.09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동양대학교가 오늘(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총장상 발급 논란과 관련한 진상조사단의 조사 내용을 브리핑했지만, 검찰 수사 등을 이유로 구체적인 조사 결과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고 있는 권광선 동양대 교수는 이날 오후 동양대 본관 앞에서 브리핑을 갖고 "언론에 보도된 내용의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당시 생성된 자료들을 수집 검토하고 있고 당시 근무한 교직원에 대한 사실관계(파악)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일부 서류들은 검찰에 이관됐고 당시 근무한 교직원도 퇴직한 상태여서 사실적·물리적 한계에 봉착하고 있다"며 "순차적으로 자료 발굴과 관계인 면담을 통해 제기된 사실관계들을 규명할 계획이고, 향후 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면 발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검찰에서 수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설명해 드릴 수 없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브리핑 뒤 기자들이 권 교수에게 '최성해 총장이 파악한 내용의 근거는 무엇인가', '뭘 조사했다는 것인가' 등 여러 질문을 했지만, 권 교수는 "죄송하다", "다음에 (밝히겠다)" 등 말을 아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