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서지현 검사, 조국 후보자 수사에 "정치적 의심 든다" 주장

이소현 에디터

작성 2019.09.09 1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서지현 검사, 조국 후보자 수사에 "정치적 의심 든다" 주장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유례없는 수사에 정치적 의심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서 검사는 어제(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어떤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전제한 뒤 "실은 누가 장관이 되든 검찰개혁은 '불가능'하지 않나 회의적인 편"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지현 검사, 조국 수사에 '정치적 의심 든다이어 "검찰이 수사를 열심히 하고 신속히 하는 것은 무척이나 바람직한 일이다"면서 "앞으로 모든 수사를 그렇게 하면 얼마나 좋겠냐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임은 검찰이 누구보다 잘 안다"고 주장했습니다.

덧붙여 "이 수사에 속이 후련한 분들도 같은 방법으로 칼끝이 자신을 향하면 괜찮겠느냐"라며 "이 엄중한 시국에 정치성을 의심받을 발언을 한 제 잘못이, 정치성을 의심받을 수사를 한 검찰보다 크다면 깊이 반성해야 할 일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지난 7일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은 여전히 검찰을 너무 모른다"며 "저는 (사건의) 실체를 전혀 알지 못하지만, 유례없는 신속한 수사 개시와 기소만으로도 그 뜻은 너무나 명확"이라고 검찰의 조 후보자 부인 기소를 비판한 바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6일 밤 10시 50분경 사문서위조 혐의(조국 후보자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로 정경심 교수를 전격 기소했습니다. 6일 자정까지인 공소시효를 넘기지 않기 위한 결정이라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서지현 검사 페이스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