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여전히 강한 태풍 '링링'…기록적 강풍 주의

SBS 뉴스

작성 2019.09.07 10:44 수정 2019.09.07 14: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기상센터를 연결해서 현재 태풍 위치와 경로 알아보겠습니다. 

양태빈 캐스터, 전해 주시죠. 

<기상캐스터>

앞서 영상을 통해 차례로 확인하셨겠지만, 이번 태풍, 정말 위력이 만만치 않아서 대비를 잘해 주셔야 합니다.

현재 제13호 태풍 링링은 군산 서쪽 해상에서 빠르게 북상하고 있는데, 여전히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앞으로 태풍은 서해상을 따라 조금 더 북상하겠고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 황해도 부근에 상륙한 뒤 이렇게 북한을 따라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오늘(7일) 전국이 태풍에 직접 영향을 받는데 지금 보시는 것처럼 태풍특보도 온통 빨갛게 내려져 있습니다. 

특히 태풍이 가까이 지나는 수도권과 충청, 호남, 경남 서부 그리고 제주, 서해와 남해까지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는 태풍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곳곳에 비도 내리고 있습니다. 

지금은 남부 쪽에 강한 비구름이 자리해 있고 일부 지역은 시간당 20mm 안팎 세차게 쏟아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비는 주로 남해안과 제주 쪽에 집중될 전망입니다. 

오늘 하루 예상되는 양이 지리산 부근과 제주 산지에 많게는 150mm 이상입니다. 

그 밖의 호남은 최고 60mm, 중부와 영남은 10~40mm로 비의 양이 이들 지역에 비해서 많지는 않겠는데, 태풍이 빠르게 이동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늘 바람이 강해서 이 점을 특히 주의해 주셔야겠습니다. 

가거도는 초속 52.5m의 순간 풍속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앞으로도 도서 지역은 초속 55m 안팎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분다고 하니까 끝까지 피해 없도록 긴장을 늦추시면 안 되겠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