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대충 그린 거 아냐"…폭소 유발하는 '극사실주의' 반려견 그림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19.09.07 1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대충 그린 거 아냐"…폭소 유발하는 극사실주의 반려견 그림
한 남성이 대충 그린 듯 열심히 그린 반려견 그림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3일, 미국 동물전문 매체 '더 도도' 등 외신들은 6년 전 반려견 스탠리를 입양한 제이 카트너 씨의 그림을 소개했습니다.

그레이하운드 종인 스탠리는 카트너 씨와 함께 사는 강아지 중에서도 유독 활발했습니다. 25년 동안 취미로 그림을 그려온 카트너 씨는 이런 스탠리의 역동적인 모습을 그림으로 남겨보기로 했습니다.
'대충 그린 거 아냐'대충 그린 거 아냐하나둘씩 쌓인 작품이 쌓이자 카트너 씨는 여러 소셜미디어에 그림을 공유했습니다. 그러자 얼마 지나지 않아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졌습니다.

그림만 보면 단순한 스케치처럼 보일 수 있지만, 실제 사진과 비교해보면 포인트만 콕 집어낸 사실적인 작품이었습니다. 누리꾼들은 "대충 그린 줄 알았다", "내가 본 강아지 그림 중에 제일 좋다"라며 계속 다음 작품을 보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대충 그린 거 아냐'대충 그린 거 아냐카트너 씨는 "바쁘게 일하는 중간에 틈틈이 스탠리 그림을 그리며 스트레스를 풀곤 했다"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 줄 거라고 생각지도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스탠리는 두 손으로 쓰다듬어 주고 있는데도 다른 손으로 더 쓰다듬어 달라고 칭얼대는 녀석"이라면서 "정말 사랑스럽고 바보 같은 강아지"라고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인스타그램 Flat Dog Dood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