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국, 우여곡절 모두발언 "박탈감 받은 국민에 죄송…감당할 소명 있어"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9.06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박탈감과 함께 깊은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도 "그럼에도 제가 감당해야 할 소명이 하나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6일)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 무엇보다 새로운 기회를 위해 도전하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질책, 비판을 절감하면서 제가 살아온 길을 다시 살펴보게 됐다.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며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몸을 낮췄습니다.

그러면서도 "저는 약속드린 대로 법무·검찰의 개혁을 완결하는 것이 제가 받은 과분한 혜택을 국민께 돌려드리는 길이며 저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법무·검찰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인권과 정의에 충실한, 국민을 위한 법률서비스 기관으로 거듭 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제가 대통령께 법무부 장관에 지명되면서 세운 기준은 왼쪽도 오른쪽도 아닌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개인이 아닌 소명으로 일하겠다는 다짐을 했다. 혼신의 힘을 다해 어느 정권이 들어와도, 누구도 뒤로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실천하고자 하는 마음은 더 단단해 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에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모두발언은 서면으로 대체하고 곧바로 질의부터 해야 한다"고 요청하는 등 청문회 초반부터 여야 간 기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조 후보자의 청문회 모두발언,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