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데이트 폭력' 2달간 2천여 명 입건…20대·무직자 가장 많아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09.06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데이트 폭력 2달간 2천여 명 입건…20대·무직자 가장 많아
경찰청이 7월부터 두 달간 4천여 건의 데이트 폭력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6일) 경찰청은 7~8월 2개월간 '데이트 폭력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해 총 4천 185건의 신고를 받았고 2천 52명을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죄질이 무거운 82명은 구속했습니다.

데이트 폭력 유형을 보면 폭행·상해가 64.1%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체포·감금·협박이 9.6%, 주거침입이 5.5% 순이었습니다.

가해자 연령대는 20대가 35.7%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24.5%, 40대가 19.4%, 50대가 13.4%로 뒤를 이었습니다. 또 직업별로는 무직자가 25.7%, 회사원이 14.6%, 자영업자가 9.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집중 신고 기간에 피해자 보호와 홍보 활동도 강화했습니다. 데이트 폭력 피해자를 보호시설에 연계하고 스마트 워치를 제공하는 등 1천 926건의 피해자 보호 활동이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청 관계자는 "데이트 폭력이 가해자와 피해자가 연인이라는 특수한 관계에서 발생하는 범죄인 만큼, 피해자나 주변인이 적극적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홍보를 지속할 방침"이라며 "사후 모니터링을 하는 등 경찰을 믿고 적극적으로 신고하고 상담할 수 있도록 피해자 보호 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덧붙여 피해자 심리상담·치료비 지원을 위한 유관단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국회에서 논의 중인 '스토킹 처벌법'도 조속히 입법되도록 협조할 계획이라고 전해졌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렇게나 많이?", "폭력은 사랑이 아닌데", "스토킹 처벌법 빨리 입법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