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국당 "조국 딸 성적표 공개…'영어 4~7등급' 번역 실력 안 돼"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3 14:44 수정 2019.09.03 1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반박하는 자유한국당의 기자간담회가 오늘(3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습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전날 조 후보자의 기자회견 후 추가 제보가 들어왔다"면서 "제보자는 조 후보자의 전날 발언에 분노가 치밀었다면서 조 후보자 딸 조 모 양의 고등학교 시절 성적표를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주 의원은 "해당 외고의 영어 관련 과목을 세분화하면 16개 정도 되는데 후보자 딸의 영어 성적은 모두 낮은 수준이었다"며 "영어 작문, 영어 독해 평가는 상당히 하위 등급으로 6등급 이하로, 유일하게 회화만 4등급을 두 번, 6등급을 몇 번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문적인 의학 내용을 번역하려면 영어 회화를 잘 하는 것 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전날 조 후보자의 해명 중 딸 조 양이 영어를 잘했기 때문에 논문 제1저자 등재에 문제가 없었다는 말은 이러한 자료 등에 의해 거짓 해명임이 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주 의원은 또 "결국 청소년들에게 붕어나 가재, 개구리로 살아도 좋다고 말하면서 본인 딸은 용을 만들기 위해 발 벗고 나서 '황제 스펙'을 만든 것은 위선의 극치"라고 비판했습니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고등학생이 제1저자로 돼 있는 것이 지금 시점으로 보면 자신도 의아하다면서도, "실험 성과를 영어로 정리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라고 평가를 하신 것 같다"며 책임교수의 재량에 따른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