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박지원 "조국 기자회견, 자기 꾀에 속은 한국당…열차 떠났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2 1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박지원 "조국 기자회견, 자기 꾀에 속은 한국당…열차 떠났다"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와 관련해 "'자기 꾀에 자기가 속는다'라는 속담을 한국당이 실천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역시 '버스 지나니 손흔드는 한국당'이다. 이제 와서 증인 빼준다니 이미 '청문회열차'는 떠난 뒤다"라며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저는 일찍부터 모친 부인 딸은 인도적 차원에서 증인 신청말고 그외 증인은 민주당에서 응하라고 제안했다"며 "장담하던 한방이 없거나 또는 황(교안) 나(경원) 두 대표께 쏟아질 질문 내용을 덮어 버리는 효과는 얻었다"고 꼬집었습니다.

박 의원은 '국민 청문회' 성격의 기자 간담회에 대해 "청문회는 청문회다"라며 "국회에서 청문회는 하고 그 결과 청문보고서에 의해 대통령께서 임명 여부를 결정하는 대한민국 정치를 국민은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정기국회 첫날, 국회와 정치권이 하는 모든 일이 국민 입장에서는 아쉽고 미숙하기만 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박지원 페이스북다음은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입니다.

'자기 꾀에 자기가 속는다'라는 속담을 한국당이 실천했습니다. 저는 일찍부터 모친 부인 딸은 인도적 차원에서 증인 신청말고 그외 증인은 민주당에서 응하라고 제안했습니다.

역시 '버스 지나니 손흔드는 한국당' 입니다. 이제 와서 증인 빼준다니 이미 '청문회열차'는 떠난 뒤입니다. 장담하던 한방이 없거나 또는 황 나 두 대표께 쏟아질 질문 내용을 덮어 버리는 효과는 얻었습니다.

조국 후보는 기자회견으로 의혹에 대한 대국민 직접 답변한다 합니다.

청문회는 청문회입니다. 국회에서 청문회는 하고 그 결과 청문 보고서에 의해 대통령께서 임명 여부를 결정하는 대한민국 정치를 국민은 바랍니다.

정기국회 첫날, 국회와 정치권이 하는 모든 일이 국민 입장에서는 아쉽고 미숙하기만 합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