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국 "딸 장학금 신청·연락한 적 없어…거짓이라면 드러날 것"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2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일 자신의 딸 조 모 양이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중 총동창회 산하 장학재단 '관악회'로부터 장학금을 수령한 것과 관련, "저희는 어떤 가족이든 서울대 동창회 장학금을 신청하거나 전화로 연락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결과적으로 제 딸이 장학금을 받으면서 다른 아이가 받지 못한 점은 송구하다" 면서 "변명이 아니라 아이나 집안 문제에 소홀했던 아빠고 남편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딸 조 양의 장학금 수령 사실을 알게 된 것은 휴학 신청을 하게 되면서라며 "제가 확인한 것은 아이도 동창회 측으로부터 선정됐다고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장학금 신청서를 작성했다면 사유가 적혀 있을 것이며 거짓말이 바로 드러날 것"이라며 "(서울대) 동창회장 누구에게 연락을 했다면 검찰의 수사를 통해 통신기록이 바로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딸 조 양의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과 관련해 "이미 부산대학교 의전원에서 발표한 바대로, 지급 과정에 불법은 없었다"면서 "'낙제를 했는데 왜 장학금을 받았느냐'가 아니라 낙제를 이유로 학교를 그만두려 한 상황에서 격려 차원에서 장학금을 주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국 후보자의 딸 장학금 논란 관련, 조 후보자가 밝힌 입장을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