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국 "지금이라도 청문회 개최 결정하길 간곡히 부탁"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2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지금이라도 여야가 합의 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를 결정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오늘이라도 기회를 준다면 국민들 앞에서 그간 제기된 의혹과 추진할 정책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 20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출근하면서 "오늘 준비단 사무실이 아닌 국회에 출석해서 청문회 검증 받길 바랐는데 지금 이 시각까지도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가 안 열린다면 국민들에게 (의혹을) 소명할 기회를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고민해보겠다" 말했습니다.

또 "여당 쪽에서는 의혹에 연관이 있어도 가족은 안 된다고 주장하는데, 가족들을 청문회에 세울 생각이 없느냐"라는 질문에는 "증인 채택은 여야 합의 사안이라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다음은 조 후보자와 취재진의 일문일답입니다.

-인사청문회가 안 열린다면 국민 앞에서 소명할 기회를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
"조금 고민해보고 말하겠다"

-여당 쪽에서는 의혹에 연관이 있어도 가족은 안 된다고 주장한다. 가족들을 청문회에 세울 생각 없는지.
"증인채택은 여야 합의 사안이라고 본다"

-검찰 수사 대상이고 청문회 증인으로 나설 수 있는 가족들과는 어떤 이야기 나눴나.
"그런 이야기는 공개할 사안이 아니라고 본다. 오늘 제가 보고 받을 사안 많아서 좀 빠리 마치겠다"

-후보자 딸을 논문 1저자 등재해준 교수 아들이 서울법대서 인턴한 사실이 드러났는데?
"..."

-과거 장관직 유지하면서 검찰 수사 받는 것 부적절하다고 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

청문회 개최 일정 합의를 간곡히 요청한 조국 후보자의 출근길,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