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 행위 낱낱이 알리는 '단죄비', 전국에 9개뿐인 이유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9.08.16 20:34 수정 2019.08.16 2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고도 그 후손들이 낸 소송 때문에 환수했던 돈의 16%를 다시 돌려줬다는 소식, 광복절인 어제(15일) 전해 드렸습니다. 오늘은 친일파의 행적이 제대로 기록되고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반민족 행위를 했던 친일파 가운데는 공적비가 세워진 사람도 있습니다. 그래서 민간단체들이 그 공적비 옆에 그 사람이 친일파였다는 것을 알리는 단죄비를 함께 세우고 있는데 그 작업이 쉽지 않다고 합니다.

그 이유를 정경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충북대학교 야외 박물관에는 '김학응 대학 이전 송공비'가 있습니다.

1950년대 충북도 지사를 지내며 충북대에 토지 사용을 허가해 줬다는 내용입니다.

그러나 김학응은 조선총독부 관리를 지낸 인물로 민족문제연구소 친일인명사전에 등장하는 친일 행위자입니다.

[김성진/민족문제연구소 충북지부 사무국장 :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입니다. 이게 과연 대학에서 자랑스럽게 내놓을 수 있는 대학의 역사라고 할 수 있을지...]

이 단체가 철거를 요청하자 대학 측은 김학응의 친일 행위는 알고 있지만 송공비는 역사 자료일 뿐이라고 답변했는데 취재가 시작되자 철거 대신 단죄문을 세우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소영/ 충북대 학예연구사 : 많이 상의했는데 (송공비) 철거보다는 조만간 안내판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충북 제천에는 친일 작곡가 반야월의 노래비 옆에 3년 전 세운 단죄 안내문이 함께 있습니다.

그런데 이후 제천시가 2차례나 철거 공문을 보냈고 이에 맞서는 것도 시민단체들의 몫입니다.

[김진우/민족문제연구소 제천단양지회 : (역사의)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을 같이 보게하자는 시도였는데 그런 부분에서 제천시가 이해를 전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친일파 공적비 옆에 친일 행위를 함께 기록하기 위한 활동이 계속되고 있지만 실제 단죄비가 세워진 곳은 단 9곳뿐입니다.

정부 협조를 받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흥남철수 작전의 공을 기리는 김백일 동상 바로 옆, 간도 특설대에서의 친일 반민족 행위를 기록한 단죄비도 지난 3월 세워졌습니다. 9년 만입니다.

[류금열/거제시민대책위 집행위원장 : 교육용으로 오히려 필요한 것 같다. 그러니까 동상 철거운동하지 말고 그 옆에 단죄비 그대로 세워놓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단죄비를 세워서 역사의 교훈으로 삼자는 공감대가 확산되면서 정부나 지자체도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유미라, VJ : 정영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