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을 허수아비로"…'콜롬비아의 마라도나' 현지 언론 극찬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9.08.16 0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콜롬비아 축구에서 마라도나의 전성기를 떠올리는 환상적인 골이 나와 화제입니다.

노르테 데 산탄데르의 디아즈 선수가 그림 같은 드리블로 상대 선수들을 제칩니다.

순식간에 5명을 따돌린 뒤, 골키퍼까지 제치고 다시 상대 1명을 넘어 텅 빈 골문에 강슛을 날렸습니다.

7명의 상대 선수를 허수아비처럼 만들어 버리는 환상적인 개인기로 만든 득점에 지켜보던 감독도 깜짝 놀랐습니다.

현지 언론은 디아즈의 골을 1986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 마라도나가 뽑은 '원더골'을 보는 것 같다며, 디아즈를 콜롬비아의 마라도나라고 극찬했습니다.

---

미국 프로축구 LA 갤럭시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댈러스와 경기에서 후반 23분 선제골을 터뜨립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페널티킥 쐐기 골까지 두 골을 몰아쳐 팀의 3연패를 끊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