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대회 경기장 철거·복구 시작…내년 2월까지 마무리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8.15 14: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9광주마스터즈수영대회가 종반에 이르면서 경기장 철거와 복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오늘(15일) 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선수권대회 하이다이빙 경기가 열린 조선대 경기장은 지난달 24일 경기가 마감됨에 따라 철거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마스터즈 대회에는 하이다이빙 종목이 없어 우선 철거를 시작했습니다.

다음 달 11일까지 모든 시설을 복구하고 다시 조선대 축구장으로 쓰일 예정입니다.

지난 11일 경기가 모두 끝난 염주종합체육관의 아티스틱 수영장과 여수 오픈 워터 경기장은 12일부터 철거를 시작했습니다.

염주체육관은 기존의 체육관 바닥을 뜯어내고 임시수조를 설치했는데, 환경 장식물 제거, 수조 물빼기 등을 하고 내일까지 복구할 예정입니다.

임시수조를 들어낸 뒤 구기 종목 등을 할 수 있도록 내년 3월까지 공사가 이어집니다.

오픈 워터 경기가 열린 여수 해양엑스포공원은 환경 장식물, 출발대 등을 오는 26일까지 철거하고 다음 달 30일까지 복구공사를 완료합니다.

남부대 축구장에 설치된 수구 경기장은 마스터즈대회가 끝나고 철거를 시작해 내년 2월까지 마무리합니다.

남부대 주 경기장도 마스터즈대회가 끝나고 철거를 시작하며 데크, 내부 칸막이 등을 없애는 공사가 12월까지 마무리됩니다.

메인프레스센터 등 부대시설의 철거는 내년 2월 끝납니다.

이번 대회는 대부분 기존 시설을 사용하거나 임대 또는 임시 시설을 설치해 치러졌으며 하이다이빙 경기장, 아티스틱 수영, 수구 경기에 쓰인 임시 풀 등은 내년 2020도쿄올림픽에서 재활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