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윔블던 우승자' 조코비치·할레프, 웨스턴 앤 서던 오픈 16강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9.08.15 1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윔블던 우승자 조코비치·할레프, 웨스턴 앤 서던 오픈 16강
▲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우승했던 노바크 조코비치 선수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남녀부 우승을 차지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시모나 할레프(4위·루마니아)가 나란히 웨스턴 앤 서던 오픈 16강에 올랐습니다.

조코비치는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샘 퀘리(45위·미국)를 2대 0으로 물리쳤습니다.

윔블던 이후 처음으로 코트에 나선 조코비치는 홈에서 경기를 펼친 퀘리를 상대로 15개의 서브 에이스를 꽂아 넣어 승리를 챙겼습니다.

16강 상대는 파블로 카레노 부스타(53위·스페인)로, 조코비치는 부스타와 상대 전적에서 2전 전승을 거뒀습니다.

조코비치와 윔블던 결승에서 맞붙었던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는 2회전에서 후안 이냐시오 론데로(55위·아르헨티나)를 2대 0으로 물리쳤습니다.

16강에 오른 페더러는 안드레이 루블료프(70위·러시아)와 8강 진출을 다툽니다.

여자 단식에 출전한 할레프는 에카테리나 알렉산드로바(43위·러시아)와 3세트 접전 끝에 2대 1로 승리했습니다.

할레프의 다음 상대는 매디슨 키스(18위·미국)입니다.

할레프는 키스와 6번의 맞대결에서 5승을 따냈는데, 첫 맞대결이었던 2014년 호주 시드니 대회에서 패배한 이후 한 번도 지지 않았습니다.

2014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에 출전한 마리야 샤라포바(97위·러시아)는 애슐리 바티(2위·호주)에 2대 0으로 져 2라운드에서 짐을 쌌습니다.

여자 단식 세계랭킹 1위 오사카 나오미(일본)는 알리악산드라 사스노비치(47위·벨라루스)를 2대 1로 꺾고 16강에 올랐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