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NC 3연승…양의지, 복귀전서 '맹타'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8.14 02:19 수정 2019.08.14 0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NC가 최하위 한화를 꺾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부상에서 복귀한 안방마님 양의지 선수가 공수에서 맹활약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내복사근 부상을 털고 36일 만에 돌아온 양의지는 복귀전에서 매섭게 방망이를 돌렸습니다.

1회 첫 타석에서 좌전 안타를 날린 뒤 3대 1로 앞선 3회 두 번째 타석에선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려 화끈한 복귀 신고를 했습니다.

6회에도 안타를 추가하며 3안타 맹타를 휘두른 양의지는 포수 마스크를 쓰고 마운드를 2실점으로 이끌어 안방마님 역할도 충실히 했습니다.

결승 3점 홈런 포함 혼자 6타점을 쓸어 담은 스몰린스키의 활약까지 더한 5위 NC는 한화를 10대 2로 꺾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6위 KT와 승차를 3경기 반으로 벌리며 5위 굳히기에 돌입했습니다.

---

4위 LG는 키움에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따냈습니다. 7대 7로 맞선 9회 말 김민성이 끝내기 안타를 터뜨려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LG 페게로는 5회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초대형 만루 홈런으로 2경기 연속 아치를 그렸습니다.

---

SK는 선발 문승원의 7이닝 1실점 호투를 앞세워 삼성을 물리쳤습니다.

---

두산은 오재일의 결승타로 KIA를 제압했고, 롯데는 KT에 역전승을 거두고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