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브리핑] 응답받지 못한 외침…김복동 할머니가 남긴 숙제

SBS 뉴스

작성 2019.08.13 17:20 수정 2019.08.13 1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위안부 피해자를 넘어 여성인권운동가, 평화운동가로 우뚝 서신 고 김복동 할머님을 그린 영화 '김복동'의 감독과 할머님과 27년을 함께 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일본이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죄하면 용서해주겠다는 숱한 할머님의 외침은 아직도 응답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남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생각하게 됩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