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관중 800만 명 힘들다"…4년 만에 700만대 추락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9.08.13 10:02 수정 2019.08.13 10: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KBO "관중 800만 명 힘들다"…4년 만에 700만대 추락
프로야구 관중이 4년 만에 700만 명 대로 추락할 전망입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올 시즌 관중이 800만 명을 넘기기는 사실상 힘들다"면서, "2년 연속 관중이 감소했는데 중장기 발전 계획을 새로 세우겠다"라고 말했습니다.

2019 KBO리그는 전체 일정의 75%인 542경기를 치른 결과 569만 6천913명이 입장했습니다.

전년도 같은 기간 617만 7천475명보다 8% 감소한 수치입니다.

KBO 사무국은 현재 추세라면 올 시즌 관중이 지난해보다 50∼60만 명가량 줄어든 750∼760만 명대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10개 구단이 목표로 내세웠던 878만 명보다는 100만 명 이상 모자랄 것으로 보입니다.

구단별로는 올 시즌 새 구장인 창원 NC파크를 건립한 NC 다이노스만 59% 증가했을 뿐 나머지 9개 구단의 관중이 일제히 감소했습니다.

KBO리그는 2000년대 중반부터 가파르게 성장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800만 명 관중 시대를 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