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명의 도용해 대리 구매…신협 이사장 '상품권 깡' 의혹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9.08.11 20:48 수정 2019.08.11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통시장에 많이 가라고 만들어진 온누리상품권, 악용하는 사례가 적지 않습니다. 세금의 지원을 받아서 할인해서 파는 것을 악용해서 소위 '상품권 깡'을 하는 것이 대표적이었죠. 그런데 대구의 한 신협 이사장이 비슷한 일을 한 것으로 파악이 돼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거침없이간다, 강민우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도입된 온누리상품권은 평소 5%, 명절 기간에는 10%까지 싸게 살 수 있습니다.

세금을 들여 액면가보다 싸게 파는 겁니다.

할인된 가격으로 팔고 상인들로부터 사들일 때는 액면가대로 지급하는 구조이다 보니 '상품권 깡'에 악용되기도 합니다.

때문에 금융기관은 상품권 판매 시 반드시 할인구매 신청서를 받고 신분증도 확인합니다.

그런데 지난해 말 금융감독원의 정기 검사 때 대구의 한 신협에서 이상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개개인이 작성하는 할인구매 신청서의 글씨체가 같았던 겁니다.

확인 결과 글씨의 주인공은 신협 직원이었습니다.

금감원은 이 지역 신협의 이사장이 지인과 조합원들의 신분증을 도용해 온누리상품권을 발급받도록 직원들에게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2년 넘게 34명의 명의를 도용해 3억 2,600만 원어치의 상품권을 대리 구매한 것으로 봤습니다.

온누리상품권 대리 구매는 명백한 불법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 : 대리 구매는 저희가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거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신분증 다 확인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SBS가 입수한 금감원 문건에는 대리 구매한 상품권이 아는 자영업자에게 흘러갔다고 적혀 있습니다.

문제가 된 지역 신협을 찾아가 봤습니다.

창구가 붐벼 고객이 기다리는 걸 막기 위해 대신 구매해준 건 맞지만 '상품권 깡' 같은 불법은 없었다고 말합니다.

[A 신협 이사장 : 명의도용은 아니거든요. 신분증도 주셨고 돈도 주셨고….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한 건 잘못된 거 맞는데, 내 양심에 해가 되거나 하는 부분은 없었습니다.]

온누리상품권 관리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해당 신협 이사장 등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신협중앙회는 자체 조사 내용과 함께 경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황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