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성접대 이어 '환치기·해외 원정도박' 의혹에 휩싸인 양현석

SBS 뉴스

작성 2019.08.08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성접대 이어 환치기·해외 원정도박 의혹에 휩싸인 양현석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환치기 및 해외 원정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일요신문은 오늘(8일) 양 전 대표가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13억 원 상당의 불법 외환거래인 무등록 외국환 거래, 속칭 '환치기'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경찰은 이 돈이 해외 원정도박 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의심했고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어제부터 해당 자금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이 금융정보분석원(FIU)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양 전 대표의 환치기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자금 흐름을 확인했다고 매체는 설명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일요신문과의 통화에서 "아직 입건은 하지 않았다. 수사 초기 단계라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은 없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환치기'는 통화가 서로 다른 나라에서 금융기관을 거치지 않고 개인 간에 이뤄지는 불법 외환거래로, 국내 환치기 업자에게 자금을 송금한 뒤 해당 금액을 해외 업자로부터 외화로 받는 방식을 말합니다.

이는 외국환거래법상 명시된 신고 규정을 피해 국내 자금을 해외로 밀반출 할 수 있어 돈세탁이나 해외 원정도박 자금 현지 조달 등에 악용되고 있습니다. 적발 시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등을 받게 됩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외국인 투자자들을 한 유흥업소에 불러 성접대를 한 혐의 등으로 입건됐으며, 최근 탈세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사진=연합뉴스)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