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카타르 간다"…구자철, 이적 소식 전하다가 '눈물' 쏟은 이유

SBS 뉴스

작성 2019.08.07 15: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카타르 이적 소식 전하며 눈물 쏟은 구자철 (사진=유튜브 '슛별친ShootingStar' 캡처)9년 가까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했던 구자철이 중동에서 새로운 축구 인생을 시작하게 된 소감을 전했습니다.

어제(6일) 구자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슛별친 슈팅스타'에 '독일을 떠나면서 꼭 하고 싶었던 말들'이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에서 구자철은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를 떠나 카타르 스타스리그 알 가라파 SC로 향하는 마음을 털어놨습니다.카타르 이적 소식 전하며 눈물 쏟은 구자철 (사진=유튜브 '슛별친ShootingStar' 캡처)이날 구자철은 카타르행을 결정하게 된 배경에 대해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나쁘지 않은 조건을 제시했고, 재계약과 관련해 고민이 많았다"며 "중동 팀에서 계속 제의가 들어왔지만 거절했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는 "독일의 상위권 팀에서 마지막으로 1년 계약이든 2년 계약이든 도전을 꼭 한번 해보고 싶어 거절해왔다"며 "하지만 생각만큼 독일 상위권 팀에 가는 게 쉽지 않았고, 내가 그런 모습을 보여 주지 못했기에 현실을 받아들여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카타르 이적 소식 전하며 눈물 쏟은 구자철 (사진=유튜브 '슛별친ShootingStar' 캡처)그러면서 "계속 제의를 해준 중동 클럽에 한편으로 감사한 생각이 든다"면서 "어디로 가든 축구를 즐겁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러나 이날 구자철은 과거 힘들었던 유소년 선수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카타르 이적 소식 전하며 눈물 쏟은 구자철 (사진=유튜브 '슛별친ShootingStar' 캡처)그는 "저는 쉬운 환경에서 자라온 선수가 아니고 정신적, 환경적으로도 힘들게 자랐다"며 "중학교 때부터 자존심을 버리면서 축구를 했기 때문에, 후배들에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어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구자철은 실패를 용납하지 않는 한국 축구를 언급하면서 "실수의 연속이 축구이고 그게 삶인데, 우리나라 축구는 성공하기 위해서 실수나 실패가 있다는 걸 인정하지 않는다"며 "그렇게 힘든 유소년 환경에서 자라왔기 때문에 독일에서 적응하기 많이 힘들었다"고 속내를 털어놨습니다.카타르 이적 소식 전하며 눈물 쏟은 구자철 (사진=유튜브 '슛별친ShootingStar' 캡처)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어린 친구들을 생각하는 구자철 선수의 진실한 마음이 느껴진다", "축구를 진심으로 사랑하는구나", "자신이 겪은 아픔에 공감하고 도와주려는 모습이 멋지다" 등의 댓글로 구자철 선수를 응원했습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사진=유튜브 '슛별친ShootingStar'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