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美 눈치보는 南 태도 실망…실망의 그늘 던져"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7.14 1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판문점 회동' 이후 대남 비판 수위를 다시 높이는 가운데, 오늘(14일)도 북미협상 진전 상황을 보며 남북 관계를 추진하겠다는 남한 당국의 기조를 선전매체를 통해 비난했습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는 "미국의 눈치를 보면서 북남관계 문제를 조미 협상 진전 여부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하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는 북남관계 개선과 평화번영, 그리고 통일에 대한 희망으로 밝아야 할 겨레의 얼굴에 실망의 그늘을 던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친미 사대적 근성의 발로로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개척한다는 북남 선언들의 근본정신에 대한 노골적인 부정"이며 남측이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걸음을 과감하게 내 짚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