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양정철, 한일갈등 대응 "당은 靑·정부와 기조 달라야"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07.14 08:38 수정 2019.07.14 09: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방미 양정철, 한일갈등 대응 "당은 靑·정부와 기조 달라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현지시간 13일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와의 정책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찾았습니다.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초청으로 베이징을 방문해 정책 협약을 맺은 데 이은 국제적 네트워크 구축 행보의 일환입니다.

양 원장의 미국 방문은 수출 규제 조치 등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정부 당국자들의 미국 방문이 잇따르고 있는 와중에 이뤄졌습니다.

양 원장은 14일 존 햄리 CSIS 회장과 만찬을 하고 민주연구원과 CSIS 두 기관의 교류 협력 및 정책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15일에는 CSIS 인사 등과 함께 조찬 미팅을 한 뒤 귀국합니다.

양 원장은 이날 덜레스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관계 등으로 민감한 시기에 메시지를 가져온 것 아니냐는 질문에 "민주연구원장이 무슨 정치적 메시지 가지고 오면 바람직한 건 아니지 않느냐"면서도 "지금 한미관계는 특별히 불편하거나 꼬여 있거나 현안은 없고 주로 한일관계 문제인데, 그런 문제는 청와대는 청와대대로 정부는 정부대로, 그런데 당은 기조가 좀 달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양 원장은 당은 훨씬 더 청와대나 정부의 조심스러움보다는 국민 여론에 맞게 다른 기조를 택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측에 한미, 한일, 북미 관계 관련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공직을 맡고 있는 게 아니고 당의 싱크탱크 책임자로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 정치적으로 민감한 현안들에 대해 어떠한 메시지를 갖고 온 입장도 아니며, 전달할 위치도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양 원장은 "다만 싱크탱크 수장으로서 한미관계, 남북관계에 도움이 될만한 얘기들을 전달할 수는 있어도 공적으로나 정치적인 메시지는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양 원장은 일본 방문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일정이 안 나왔고 나오더라도 지금은 피차가 좀 부담스럽다"면서 "일본 쪽은 공공사이드에 있는 싱크탱크들이라 저도 부담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양 원장은 "집권당으로서 훨씬 더 무겁고 멀리 보는 정책 정당으로 가기 위해서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정책 네트워크도 탄탄하게 구축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정책 네트워크 추진 배경을 밝혔습니다.

방미 기간 미 의회 및 행정부 관계자들과 만남 계획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은 잘 모르겠다"며 "일정이 길지 않아 따로 그럴 만한 시간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