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국 금리인하 기대감, 미중 갈등으로 혼조세

SBS 뉴스

작성 2019.07.13 0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 주요국 증시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 등 상승요인과 미국과 중국의 무역·안보갈등 등 하강요인이 작용하면서 혼조세를 보였습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05% 내린 7,505.97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0.07% 내린 12,323.32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반면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38% 오른 5,572.86으로,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3% 오른 3,497.63으로 장을 끝냈습니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은 이틀 전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에도 미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이 여전하고 물가가 낮다면서 7월 금리 인하를 사실상 예고, 세계 증시에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연준은 오는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합니다.

반면에 미국과 중국의 무역과 안보 문제를 둘러싼 갈등 지속은 하강 요인입니다.

미국의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 승인 조치와 관련, 중국은 무기판매 과정에 참여하는 미국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방침을 이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