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두 아이들과 극장 나들이 "여전한 미모"

SBS 뉴스

작성 2019.07.12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영애, 두 아이들과 극장 나들이 "여전한 미모"
배우 이영애가 아이들과 함께 극장 나들이에 나섰다.

이영애는 지난 10일 두 아이들과 함께 영화 '레드슈즈'(감독 홍성호)의 일반 시사회에 참석했다. 여전히 청순한 미모로 극장을 찾은 일반 관객들의 화제를 모았다.

이 자리에는 이영애와 가족들, 손범수 아나운서, 허진호 감독, 그리고 김성수 감독 등 각계각층의 셀럽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가족들과 오랜만의 공식적인 자리로 '레드슈즈'의 시사회를 택한 이영애는 영화 관람 후 "아이들이 눈을 떼지 못하고 봤다. 우리나라 정서와도 잘 맞고 올여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최고의 기대작이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연기파 배우 정경순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었다. 특히, 멀린 캐릭터에 반했다. 캐릭터 묘사가 매력적이고 성인이 봐도 흥미진진했다"라며 영화에 대한 감상을 전한데 이어, 손범수·진양혜 부부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영화"라고 평했다.

'아수라'의 김성수 감독은 "시종일관 유쾌한 재미를 선사하는 작품이다. 작화 퀄리티가 뛰어나고 국내 애니메이션의 괄목할만한 성장이 느껴져 뿌듯하다"고 전했으며 '오직 그대만' 송일곤 감독 역시 "경탄할 만한 한국 애니메이션의 성장이 느껴진다. 우리가 알고 있는 동화들의 유쾌한 재해석이 픽사나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견줘도 전혀 손색이 없다"라며 이번 작품의 높은 완성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레드슈즈'는 빨간 구두를 신고 180도 변해버린 '레드슈즈'와 세상 억울한 저주에 걸려 초록 난쟁이가 돼버린 '꽃보다 일곱 왕자'를 주인공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동화 왕국을 구하기 위한 신나는 모험을 그린 영화. 오는 7월 25일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