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日 대응 추경 증액 규모 협의 중…1천200억보다 커질 것"

SBS 뉴스

작성 2019.07.12 1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남기 "日 대응 추경 증액 규모 협의 중…1천200억보다 커질 것"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관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증액 규모에 대해 "여러 부처와 협의 단계이므로 금액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추경 증액 규모가 여럿인 이유를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정부가 대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여러 부처가 대책을 제기하고 있고 그런 차원에서 일부 그런 내용이 있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추경 증액 규모가 최소 1천200억원이라고 했고, 더불어민주당은 3천억원을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전날 민주당이 일본 수출규제 관련 추경안 3천억원 증액을 언급한 데 대해 "당정 협의를 한 것은 아니며, 당 내부에서 검토해서 정부에 요청한 형태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가 언급한 1천200억원에 대해서는 "검토 최초의 아주 최소한만 집약한 초본"이라며 "당장 올해 하반기라도 착수할 필요가 있는 사안에 대해 부처로부터 1차 요청받은 것들을 지난주에 한번 빠르게 검토한 초기본이 1천200억원이었는데 부처에서 그보다 더 많은 액수를 기재부에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처에서 이 사태를 보고 내년이 아니라 올해 하반기라도 긴급하게 사업에 착수하자는 요구 사업이 많아지고 있어서 관계 부처와 협의한다면 (1천200억원보다) 금액이 더 커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적정 소요를 잘 검토해 국회와 협의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우리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대책을 올해 초부터 관계 부처 간에 마련해왔고 7∼8월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