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봄이 오면 생각날 소중한 작품"…'봄밤' 종영소감

SBS 뉴스

작성 2019.07.11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해인 "봄이 오면 생각날 소중한 작품"…봄밤 종영소감
배우 정해인이 MBC 드라마 '봄밤'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해인은 11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하는 '봄밤'에서 남자주인공 유지호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이날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봄밤'에서 유지호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봄밤'을 이끌어준 모든 배우분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최고의 현장을 만들어주신 안판석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좋은 대본으로 배우에게 큰 선물을 주신 김은 작가님께 감사드린다. 처음부터 끝까지 '봄밤'을 함께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가 끝나고 유지호에서 빠져나오기 쉽지 않겠지만, 봄이 오면 생각하는 소중한 작품이 생겨 행복하다"라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해인은 싱글대디 약사 유지호 역을 맡아 매 회 캐릭터의 상황과 감정을 섬세한 표현력과 깊어진 연기력으로 보여줘 진한 여운을 남겼다. 또한 사랑에 대해 솔직하지만 자유롭지 못한 캐릭터를 십분 이해, 상황에 따른 감정의 절제와 표출로 완급을 조율해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봄밤'은 서로에게 서서히 스며드는 남녀의 감정선을 따라 전개되는 작품이었다. 이에 정해인은 설렘, 애틋함, 간절함 등 사랑에 대한 감정을 풍성하게 표현하며 멜로 연기의 정수를 보여줬다.

한편 '봄밤'을 끝낸 정해인은 오는 8월 개봉 예정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돌아온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