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환경장관, 하원의장 때 공금으로 호화 파티 논란

SBS 뉴스

작성 2019.07.11 0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랑스 환경부 장관이 하원의장 시절 부인의 지인들이 포함된 손님들을 불러 공금으로 화려한 디너 파티를 여러 차례 개최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현지시간) 프랑스의 탐사보도 매체 메디아파르(Mediapart) 보도에 따르면, 프랑수아 드 뤼지 환경부 장관은 하원의장으로 재직하던 2017∼2018년 의장공관에서 10여 차례 넘게 성대한 파티를 열었다.

병당 550유로(72만원 상당)짜리 고급 샴페인과 바닷가재 요리 등이 나온 호화 파티로, 상당수는 그의 아내인 세베린 드 뤼지가 주최했다고 메디아파르는 전했다.

드 뤼지 장관의 아내 세베린은 프랑스의 패션지 '갈라'의 기자다.

10∼30명 규모로 의장공관에서 열린 파티들은 모두 의장의 판공비로 이뤄졌는데, 메디아파르는 디너파티들이 하원의장직과 별 관련 없는 사교모임 성격이 짙다고 전했다.

그러나 드 뤼지 장관은 이날 주례 국무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자청, "친구들을 불러서 한 것이 아니라 시앙스포(파리정치대학) 교수, 고생물학자, 기업 대표 등 의장 업무와 관련된 사람들을 불러 한 비공식 만찬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메디아파르는 파티에 초청된 사람 중에는 드 뤼지의 친인척도 있고 부인인 세베린의 가까운 친구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 부부는 작년 밸런타인데이에도 의장 공관에서 성대한 파티를 열었는데, 이 역시 의장의 판공비로 지출됐다.

이에 대해 드 뤼지 장관은 "아주 지엽적인 일"이라면서도 "부적절했다"고 인정했다.

야권은 물론 집권당 내에서도 드 뤼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일간 르 몽드에 따르면, 여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 소속의 한 의원은 "이번 일은 정확히 '노란 조끼' 시위대가 비판했던 것"이라면서 "부유한 고위 정치인들이 먹고 마시고 노는데 국가의 돈을 탕진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 정말 심각하다"고 말했다.

특히 "드 뤼지가 장관직을 유지하면 '노란 조끼' 연속시위에 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면서 사퇴를 주장했다.

'노란 조끼' 연속 시위는 작년 11월부터 최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전국에서 이어진 자발적인 집회다.

이 시위에서는 서민층이 기득권과 부유층에 대한 분노를 폭발적으로 분출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집권 후 최대 위기로 몰아넣었다.

논란이 커지자 프랑스 정부 대변인(장관급)이 나서 진화에 나섰다.

시베스 은디예 대변인은 이날 국무회의 종료 후 정례 브리핑에서 하원의장직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야 하는 직위이기도 하다면서 "드 뤼지 장관은 대통령과 총리의 신임을 받고 있다"며 사퇴론을 일축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