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명규, 버젓이 피해 학생 접촉하고 훈련 지도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7.08 20:46 수정 2019.07.08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해 초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드러나면서 감춰온 체육계의 민낯이 드러났습니다. 특히 빙상계 대부로 불려온 전명규 한체대 교수가 문제를 감추려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한체대가 징계 절차를 밟고 있고 일단 전 교수에게는 피해 학생과의 접촉 금지, 학교 수업 금지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그런데 SBS 취재 결과 전명규 교수가 통보를 무시하고 학교에서 훈련 지도를 하는 것은 물론 피해 학생 접촉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성룡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한체대 쇼트트랙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는 빙상장에 모자를 눌러 쓴 전명규 교수가 나타나더니 선수들에게 뭔가 지시를 내립니다.

특정 선수를 따로 불러 한참 얘기를 나눴는데 바로 폭력 피해 당사자였습니다.

SBS 취재 결과 전 교수는 지난달부터 교내에서 학생들을 가르쳐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체대 빙상장 관계자 : (혹시 전 교수님 좀 뵐 수 있을까 하고 왔는데요.) 지금 수업 중이셔서… (수업 중이세요?) 네.]

올해 초 SBS 보도를 통해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불거지자 한체대는 지난 1월 긴급교수회의를 열어 전 교수의 수업 배제를 비롯해 피해 학생과 격리 조치를 의결했는데 버젓이 학생들을 가르치고 피해 학생과도 접촉하고 있던 겁니다.

한체대 측은 전 교수와 피해 학생의 격리 조치는 방학 중 훈련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합니다.

[한체대 교학처 관계자 : 1학기로 일단 한정했는데, 2학기가 9월부터니까 아직은 수업 배제, 격리된 상황에 있는 거죠. 그 상황은 유지되고 있고요.]

전 교수는 피해 선수와 접촉해 훈련을 지도했느냐는 SBS 취재진의 질문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채 추후 입장을 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영상편집 : 박춘배)

▶ [단독] 전명규, 피해 학생 접촉 반복…한체대 "몰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