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동적 모습→주체적 선택…시대별 변화하는 '피임약 광고'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9.07.08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ㄴ상상도 못한ㄱ
옛날 피임약 광고 이미지 크게보기
60년대의 경구피임약 ‘아나보라’는 자녀 수를 제한하는 가족계획 정책에 따라 
국가 차원에서 장려 됐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인구 급증에 대한 우려로
경구피임약 광고는 특히 결혼한 여성이
아이를 더 낳는 걸 막으려는 목적이 강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1960~1980년대에는
대부분의 광고가 가족계획을 다룰 정도로  
경구피임약은 기혼 여성이 주요 타깃이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TV 광고가 합법화 된
2000년대의 경구피임약 광고는
과거와는 다른 모습으로 등장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기혼 여성에게 초점을 두는 대신
미혼, 비혼 여성의 ‘현명함’을 
강조하는 쪽으로 달라지기 시작한 겁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성에 점점 자유로워지고 있는 만큼
2010년의 경구피임약 광고도
20대 여성의 연애와 성관계로 확장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물론 과거에 비해서 피임에 대한 
여성의 선택이 강조되긴 했지만..
이미지 크게보기
여전히 광고 속 여성들은
‘경험은 없지만’, ‘처음’, ‘순수함’ 등
주로 수줍고 수동적인 모습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광고는 그 시대의 상황이나 소비자의 트렌드,
기호, 취향 등을 민감하게 포착하고 반영합니다.

2000년대 들어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에 대한 인식이 강화되면서 과거와는 달리 
이런 부분을 소구점으로 잡게 되는 거죠”

- 배국남 / 대중문화평론가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 경구피임약 광고는 
이전과 확실히 달라지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가족계획이나 데이트 관계를 넘어
‘나’와 ‘주체적 여성의 선택’의 모습으로
무게중심이 아예 이동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지금의 광고가 말하듯
경구피임약은 여성들에게 
‘나’ 자신과 ‘나’의 일상을 위한 
자유로운 선택지가 되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광고를 보면 그 시대가 보인다.”
다음 경구피임약 광고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1960년대에서 80년대까지의 경구피임약 광고는 자녀 수를 제한하는 인구 정책에 기반해 제작됐습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기혼 여성'을 광고의 타겟으로 삼았죠.

2000년대에 들어 경구피임약의 TV 광고가 합법화 되면서 피임약 '머시론'이 최초로 광고를 하게 됐습니다. 이 시기엔 미혼, 비혼 여성들의 똑똑한 선택, 센스를 강조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여전히 여성은 '처음', '수줍은', '서투른' 등의 표현과 함께 수동적으로 그려졌습니다.

그렇다면 지금의 경구피임약 광고는 과연 어떨까요?

"광고를 보면 그 시대가 보인다"고들 합니다. 지금 변화한 경구피임약 광고를 함께 살펴보시죠!

(글·구성 김혜지 / 그래픽 김태화 /도움 양세정 강정아 박성민 / 기획 조기호 / 제작지원 알보젠 코리아)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