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교육청, 교장 갑질 논란에 "개인 사업장이라 지도·감독 어려워"

SBS뉴스

작성 2019.06.14 2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궁금한이야기Y 교육청, 교장 갑질 논란에 "개인 사업장이라 지도·감독 어려워"
가족 경영으로 운영되고 있는 인천의 한 학교가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인천의 한 고등학교 교장선생님이 갑질을 하고있다는 제보를 다뤘다.

이날 교장선생님의 전 운전기사는 "백화점을 가고 미용실을 가는 개인 업무로 일을 했다. 왜 문을 열어주지 않느냐고도 했다. 교장 아들의 개인 일정도 소화했다"고 밝혔다.

한 졸업생은 "수업시간에 선생님이 저를 부르셔서 나갔는데 교장선생님이 찾으신다고 교장실로 데려가셨다. 갔더니 교장선생님이 여름에 어디 놀러가는데 페디큐어를 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한 다른 졸업생은 "교장선생님이 불부항과 전신마사지를 부탁하며 아르바이트 식으로 해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그때가 고3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설아(가명) 교장은 "교장에게는 공적, 사적인 그런 게 없다. 갑질이라고 하는데 나는 언론사의 갑질이라고 본다"며 업무시간 중 백화점에 간 것에 대해 "공적으로 간 것이다. 그곳에서 모임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또한 학생들의 제보에 "그런 사실이 없다. 아이들의 수업권 침해기 때문에 그럴 수 없다. 발 보여드릴까요? 전 페디큐어를 하는 사람이 아니다"며 학생들과 교직원들의 제보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교직원들은 "학교는 법인이 아니라서 이사장이 없는데 이사장이라고 불리는 교장 남편이 있다. 또 아들이 선생님으로 있고 며느리와 아들 친구가 행정실 직원으로 있다"고 제보했다.

이에 대해서도 백설아 교장은 "그 사실은 맞다. 하지만 며느리도 성대를 나왔고 친구 분도 중대를 나와서 행정실 업무와 맞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해당 고등학교는 학력인정 학교였다. 이에 교직원들이 교육청에 민원을 넣자 교육청에서도 "개인이 운영하는 교육 시설이다 보니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고 답변을 했다.

또한 교육 당국은 "개인 사업장인 곳이라 접근하기가 어려운 부분이있다. 또한 지도 감독을 통해 해당 학교에 정확한 명칭을 쓰라고 고지하고 있는데 바꾸지 않고 있다. 이번에는 그럴 사안이 아니라서 긴급하게 조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사에 앞서 인천시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조사를 사전에 알렸다. 이에 교장 남편인 이사장이 학교에서 상자 하나를 들고 나와 자신이 사는 아파트 단지 안에 숨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제작진이 교육청에 문의를 하자 "조사에 앞서 필요한 서류가 있어 학교에 요청을 드렸다. 무조건 불시에 찾아가서 조사를 하는 것만이 정답은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