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어떤 방식으로든 다음 주에는 국회 문 열겠다"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6.14 1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신환 "어떤 방식으로든 다음 주에는 국회 문 열겠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어떤 방식으로든 다음 주에는 국회 문을 열겠다"며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시 단독으로 6월 국회를 소집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본질에서 벗어난 작은 사안은 뒤로 물리고 대승적 결단을 내리는 것이 옳다"고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두 거대 양당의 대립으로 국회 정상화 협상 타결이 무산된다면 바른미래당이 독자적으로 국회를 여는 방안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며 "우리 당은 이미 상임위별 쟁점 현안에 대한 점검에 착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최근 계속된 정부와 여당의 당정협의와 관련해 "말이 좋아 정책협의지 내년 총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민감한 현안에 대해 야당과 상의도 없이 자기들 마음대로 결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 지방 이전,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 등 총선을 겨냥한 선심성 정책들을 남발하는 데 한마디로 어이가 없는 일"이라며 "각 부처는 경거망동을 중단하고 정책협의만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당 혁신위원장 인선 문제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혁신위가 돼야 하므로 모두가 합의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며 "그런 부분들 때문에 혁신위 구성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