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입'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사임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9.06.14 06: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의 입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사임
트럼프 대통령의 입 역할을 했던 세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이달 말 물러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3년 반 동안 일해온 우리의 아주 멋진 샌더스가 이달 말 백악관을 떠나 위대한 아칸소 주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녀는 비범한 재능을 지닌 아주 특별한 사람이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하게 일을 해냈다"면서 "나는 그녀가 아칸소 주지사 출마를 결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주지사가 된다면 "그녀는 환상적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재임 기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CNN과 NBC 방송, 워싱턴포스트 등 반 트럼프 성향의 주류 언론과 설전을 벌이는 등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전면에서 방어해 왔습니다.

앞서 샌더스 대변인의 아버지는 공화당 소속으로 지난 2007년까지 아칸소 주지사를 지낸 바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