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선배님 결승전도 부탁해요"…신암초 학생들 손편지

SBS뉴스

작성 2019.06.13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정용 선배님 결승전도 부탁해요"…신암초 학생들 손편지
"정정용 선배님 자랑스럽습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남미 강호 에콰도르를 꺾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하자 정 감독과 고재현·김세윤 선수의 모교인 대구 신암초등학교에서 13일 후배들이 선배들의 선전을 기원하는 손편지 쓰기 운동을 벌였다.

이 학교 5학년 5개 반 학생 120여명은 이날 2교시 수업시간에 정 감독과 대표팀 선수들에게 손편지로 마음을 전했다.

편지는 정 감독과 두 선수가 같은 학교 선배라는 사실에 깜짝 놀랐고 결승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룬 데 감사하다는 내용, 결승전에서 반드시 승리해 금의환향하기를 기원한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일부 학생들은 이 같은 뜻을 담은 그림 편지를 쓰기도 했다.
대구 북구 신암초등학교 정정용 선배님 응원 편지 (사진=연합뉴스)양지우 학생은 "감독님께서 다니시던 학교를 제가 다니고 있어 정말 영광이다"며 감사를 표한 뒤 "남은 결승전도 파이팅하기 바란다"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정진형 학생은 "초등학교 선배님이신 게 자랑스럽고 저도 멋진 후배가 되고 싶다"면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와 역사를 써보자"고 간절한 마음을 표현했다.

또 다른 학생은 "결승전에서 우승 세레머니를 해서 한국을 빛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학교 장용성 교감은 이날 행사가 "모교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비뚤비뚤하지만 알록달록한 색연필까지 동원해 쓴 이들의 정성 어린 편지는 조만간 손편지운동본부를 거쳐 대한축구협회로 전달될 예정이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