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린성 쑹위안서 규모 5.1 지진…창춘·하얼빈서도 진동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9.05.18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지린성 쑹위안시 닝장구에서 우리시간으로 오늘(18일) 오전 7시 24분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신화통신 등은 중국 지진관측기관인 중국지진대망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진원의 깊이는 10km이며, 진앙의 위치는 북위 45.30도 동경 124.75도입니다.

쑹위안시 당국은 이미 긴급대처에 나섰으며, 아직 인명피해가 보고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지진 발생지역에서는 진동이 비교적 강하게 느껴졌으며, 지진 발생 후 많은 시민이 거리로 나와 위험을 피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현재 쑹위안 지역의 전기나 수도 공급, 통신 연결 등은 정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신문망은 지진 발생 지점이 지린성 성도인 창춘(長春)과 171km, 헤이룽장성 성도인 하얼빈(哈爾濱)과 157km 떨어진 곳으로, 이들 지역에서도 진동이 느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신문망 역시 일부 건물에 균열이 발생했지만, 아직 인명피해나 가옥 붕괴 신고는 없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