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金·金!' 세계선수권 휩쓴 태권도…도쿄행 청신호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5.17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계 태권도 선수권 대회에서 우리나라가 금메달 3개를 휩쓸며 내년 도쿄올림픽 전망을 밝혔습니다.

남자 58kg급 세계 1위 김태훈을 꺾고 태극마크를 단 19살 신예 장준은 주특기인 왼발 머리 내려 차기를 앞세워 세계선수권 첫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여자 46kg급 '디펜딩 챔피언' 심재영과 여자 73kg급 이다빈도 나란히 정상에 올라 종주국의 위용을 뽐냈습니다.

'월드 스타' 이대훈은 준결승에서 탈락해 동메달을 따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