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생 행보 박차…"청년 주거 해결·청년기본법 통과 약속"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7 15: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민생 행보 박차…"청년 주거 해결·청년기본법 통과 약속"
더불어민주당은 서울 구로구의 '기숙사형 청년주택'을 찾아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청년 주거 지원 실태를 점검하며 민생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즉 신속처리안건 정국 이후 오늘(17일)까지 3주째 금요일마다 민생 현장을 찾아 최고위원회의와 간담회를 열면서 민생 행보에 한층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의 '민생투쟁 대장정'에 진짜 민생 대장정으로 맞불을 놓은 모양새로, 민생 문제 챙기기로 국정 주도권을 잡아 한국당의 장외투쟁 명분을 약화시켜 국회 복귀를 이끌어 낼 방침입니다.

민주당은 오늘 청년 맞춤형 주거 지원 정책을 약속하는 동시에 국회에 계류 중인 청년기본법을 통과시켜야 한다며 한국당을 향해 "국회 복귀" 압박을 가했습니다.

민주당이 찾은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정부가 기존 주택을 매입 임차해 기숙사와 비슷하게 운영하는 학교 밖 소규모 분산형 기숙사로 청년 주거 지원 방안의 하나로 지난 3월 첫 도입된 곳입니다.

이해찬 대표는 "청년과 학생들의 주거 조건이 굉장히 어렵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며 "오늘 이야기를 잘 듣고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주거 정책을 만드는 데 참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청년주택에 대해서는 긍정적 평가가 많은데, 이것을 더 확대하면 청년과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청년의 교육과 취업, 주거를 보장하는 청년 보장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며 "청년기본법 제정 과정에서 청년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발굴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청년 주거불안 해소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 (사진=연합뉴스)박주민 최고위원은 "주거 문제 이외에도 청년 관련 과제가 많은 만큼 청년기본법이 하루속히 통과돼야 한다"며 "청년기본법이 통과되면 정책에 청년 의견을 반영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하지 않아 법안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한국당도 청년을 위한다면 국회에 복귀해 청년기본법 통과에 힘써 달라"고 역설했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정부와 민주당은 2022년까지 청년 1만 명이 이 같은 기숙사형 청년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하고, 계속해서 다양한 청년 맞춤형 주거지원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최고위원 역시 한국당을 겨냥, "국회만 열린다면 청년기본법은 여야 이견 없이 통과되고, 청년 정책을 총괄하는 콘트롤타워 기능을 하는 정부 기구도 즉각 출범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한국당의 빠른 국회 복귀를 부탁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오늘 민주당의 청년주택 방문은 하락세를 보이는 청년층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2030' 구애 행보로도 풀이됩니다.

민주당은 올해 들어 원내에 청년미래기획단을 설치하고, 지난 2일에는 청년정책 당정청 회의를 개최해 청년 문제 해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하는 등 청년 지지율 회복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