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세먼지, 탈원전·中 때문"…반기문 "정파적으로 접근 안 돼"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5.17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교안 "미세먼지, 탈원전·中 때문"…반기문 "정파적으로 접근 안 돼"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반기문 위원장은 "미세먼지나 기후변화 문제 등은 정파적으로 다뤄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반 위원장은 취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미세먼지에 이념이 개입된 것도 아니며, 어떻게 하면 과학과 기술을 동원해 저감시킬 수 있느냐의 문제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반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가 정치 쟁점화 되지 않도록 황 대표께서 정치적인 지도력을 발휘해달라"며 "이달 중 국민정책참여단을 구성해 다음 달 초 KBS를 통해 대국민 토론회를 연 뒤 9월 중 대통령께 정부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미세먼지의 국내 요인 중 아주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탈원전이라고 본다"며 "원전을 가동하지 않고 석탄을 태우는 화력발전소의 가동을 높이니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황 대표는 "탈원전정책이 미세먼지에도 치명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니, 정부가 입장을 바꿔서 원전을 잘 활용하는 방법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 "국외 요인으로는 중국발 미세먼지가 적으면 40% 많게는 75%까지 차지한다고 알고 있다"며 "어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올해 들어 중국과의 미세먼지 협력 대응이 약해진 것 같다고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정부에서는 중국과 미세먼지 대응이 원활하게 진행됐다"며 "추 대사도 양국의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