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사퇴 요구 거듭 거부…"어려움 뚫고 나갈 것"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5.17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손학규, 사퇴 요구 거듭 거부…"어려움 뚫고 나갈 것"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를 포함한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의 집단적 사퇴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퇴하지 않고, 어려움을 뚫고 나가겠다"며 "죽음의 길로 들어섰다. 이를 통해 바른미래당을 살리고 총선 승리로 가겠다는 게 내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또 지명직 최고위원의 임명을 철회하라는 데 대해서는 "협의를 통해 임명한 것이니 완전히 적법한 절차를 밟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손 대표는 "다만 최고위에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에 대한 임명 권한을 행사하겠다고 했더니 '오늘만은 발표하지 말아달라'고 해서 받아들였다"며 "반대하는 분들이 많아서 협의를 좀 더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새롭게 나가고자 하는 진통이니까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손 대표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손 대표가 평화당과 손잡고 유승민 의원을 축출하려 했다'는 발언한 데 대해 법적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법정에 가는 것을 좋지 않다고 본다"며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을 흔들려는 발언을 삼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