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카리브해 휴양지서 언론인 또 피살…"정권출범 후 6번째"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5.17 05:58 수정 2019.05.17 0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멕시코 카리브해 휴양 도시에서 언론인이 또 살해됐습니다.

'만연한 범죄와 폭력에 맞서 싸우겠다'고 선언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MLO·암로) 대통령이 작년 12월 취임한 이후 6번째 희생입니다.

16일(현지시간) 킨타나로오 주 검찰에 따르면 사건 기자로 활동해온 프란시스코 로메로가 이날 새벽 플라야 델 카르멘에 있는 한 술집 밖에서 총격을 받아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얼굴이 심하게 훼손되는 등 구타 흔적도 있었습니다.

로메로는 현지 신문인 '킨타나로오 오이'의 경찰서 출입 기자 겸 지역 뉴스 웹사이트인 '오쿠리오 아키' 편집국장으로 일하던 중 변을 당했습니다.

로메로는 최근 괴한들에게 납치돼 눈이 가려진 채 구타를 당한 사실을 알리는 동영상을 게시하는 등 신변 위협을 보고한 뒤 정부의 언론인 보호 프로그램 대상자가 돼 당국의 신변 보호를 받던 중이었습니다.

오쿠리오 아키는 로메로의 피살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주 검찰은 성명을 내 범행동기가 아직 명확하지 않다면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코수멜 섬과 마주 보고 있는 플라야 델 카르멘은 카리브해 대표 휴양지 캉쿤과 마약 유적지 툴룸 사이에 있는 해변 휴양도시로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온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지역 갱단간에 피비린내 나는 영역 다툼이 자주 일어나면서 언론인과 민간인의 살인 사건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작년 6월 지역 온라인 뉴스 사이트인 '플라야 뉴스 아키 이 아오라' 소속 경찰 기자인 호세 과달루페 찬 드시브가 살해된 데 이어 한 달 뒤인 7월에는 같은 매체의 루벤 파트 카우익 편집국장이 목숨을 잃은 바 있습니다.

올해 1월에는 플라야 델 카르멘에 있는 한 술집에서 괴한의 총기 공격으로 남성 7명이 사망했습니다.

13일에는 다른 술집에서 총격으로 1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다쳤습니다.

언론자유 옹호 단체인 '아티클 19'는 로메로가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6번째로 살해된 언론인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