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도정 집중하길", 한국 "친문무죄 반문유죄"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5.16 1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경기도정 집중하길", 한국 "친문무죄 반문유죄"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4가지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1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자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지사가 소속된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들은 재판부의 판결을 존중한다면서 이 지사에게 도정에 집중하라고 요구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우려를 내비치며 항소심에서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재판부의 판결을 존중한다"면서, 이재명 지사에게 "버스 대책 마련, 일자리 문제 해소, 서민 주거 안정, 청년 기본소득 강화 등 산적한 경기 도정에 보다 집중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나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친문무죄·반문유죄', 권력편향의 자의적 잣대가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남은 2심, 3심에서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 엄정하고 정의로운 판결이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일괄무죄에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진실게임은 지금부터 시작인 만큼, 항소심에서 공정한 재판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사법부가 법적 절차에 따라 판단한 것으로 특별히 할 말이 없다"고 했고,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법정의 긴 공방으로 지쳤겠지만 경기도민이 믿고 기다린 만큼 그에 합당한 도정으로 보답하라"고 이 지사에게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