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다음 달 방한…비핵화 협상 조율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5.16 1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다음 달 우리나라를 방문합니다. 문 대통령과 정상 회담이 예정돼 있는데, 한반도 비핵화와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지난 4·11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두 달여 만의 한미 정상회담으로 문 대통령 취임 이후 8번째입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양 정상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28일부터 이틀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전후해 우리나라를 방문합니다.

백악관도 보도자료를 내고, "방한 기간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긴밀한 조율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두 정상은 지난 8일 전화 통화를 갖고,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최근 북한의 도발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비핵화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조기에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특히 북미 간 비핵화 논의가 교착국면에 빠진 상황에서 방한이 합의된 만큼, 비핵화 대화 진전의 중요한 전환점이 될지 주목됩니다.

청와대는 구체적인 방한 시점과 일정은 앞으로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