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평양냉면 한 그릇에 1만 4천 원?…유명 냉면집 잇따라 가격 인상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6 10:54 수정 2019.05.16 14: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평양냉면 한 그릇에 1만 4천 원?…유명 냉면집 잇따라 가격 인상
아직 5월 중순인데 벌써 낮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요즘, 시원한 냉면 생각나시는 분들 적지 않을 텐데요, 평양냉면이 더이상 '서민 음식'이라고 불릴 수 없게 된 지는 이미 오래됐지만, 서울 시내 유명한 냉면 맛집들이 또다시 가격을 잇따라 인상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서울 중구의 A 식당은 냉면과 불고기가 유명하고 대치동과 미국 워싱턴 DC에까지 분점이 있는 곳인데, 냉면값을 1만 3천 원에서 1만 4천 원으로 1천 원 올리기로 했습니다.

2011년 초에 이 식당 냉면값이 만원으로 올라서 화제가 된 적이 있는데, 8년 만에 40%가 더 오른 겁니다.

갈비와 냉면이 유명한 송파구 방이동의 B 식당은 서울 종로, 강남, 서초 등 여러 곳에 분점을 두고 있는 유명 업소인데, 이곳도 평양냉면 가격을 1만 3천 원에서 1만 4천 원으로 올렸습니다. 메밀 100% 순면을 선택하면 무려 1만 7천 원입니다.

서울 마포구에 본점이 있고 강남과 일산에 분점이 있는 또 다른 냉면 전문점도, 얼마 전 냉면값을 1만 1천 원에서 1만 2천 원으로 올렸습니다.

평양냉면 마니아를 자처하던 누리꾼들은 "다소 값이 비싸도 무리해서 즐겨왔는데, 갈수록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 "소고기 사주는 사람 믿지 마라. 순수한 마음은 돼지고기까지~ 라는 말이 있던데 이제 평양냉면 사주는 사람도 믿지 말아야 되는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한 냉면 전문점 관계자는, "고객들의 불만을 알지만 인건비, 식자재, 임대료 등 여러 비용이 너무 올라 어쩔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