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선수상' 류현진 "지금이 가장 좋아…안 아파야 한다"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5.16 0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절정의 구위를 뽐내면서 메이저리그 '이주의 선수'에 선정된 류현진 선수가 소감을 밝혔습니다.

'자주 축하받고 싶다'는 말로 호투를 이어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생애 처음으로 이주의 선수상을 받은 류현진은 '또 받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습니다.

[류현진/LA 다저스 투수 : 다들 축하한다는 얘기해줬고 이런 얘기 자주 들었으면 좋겠고, 그러려면 안 아프게 잘해야 될 거고요.]

보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류현진 자신도 지금이 최전성기라고 느끼고 있습니다.

[류현진/LA 다저스 투수 : 한국에 있을 때도 좋았던 적도 많고 미국 첫해 때도 좋았다고 생각했었고, 숫자, 수치로는 지금이 가장 좋다고 봐야 할 것 같아요.]

지난해보다 가장 좋아진 점은 제구력을 꼽았습니다.

[류현진/LA 다저스 투수 : 제가 빠른 공 투수는 아니기 때문에 그런 쪽(제구)이라도 세밀하게 집중해야지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 같고, 그게 지금까지 잘되고 있는 것 같아요.]

다저스의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다음 등판 일정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선발 로테이션 순서대로라면 우리 시간으로 오는 20일 신시내티와 원정 3연전 마지막 경기에 나설 차례인데, 로버츠 감독은 그 경기의 선발투수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해 류현진에게 추가 휴식을 주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