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너도 느껴보렴"…반 친구 '엉덩이' 만진 어린 아들에게 엄마가 내린 벌

조도혜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0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반 친구 '엉덩이' 만진 어린 아들에게 엄마가 내린 벌한 엄마의 따끔한 아들 훈육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9일, 중국 상하이이스트 등 외신들은 구이저우성 구이양에 사는 모자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사연의 주인공인 엄마는 최근 초등학교 2학년인 아들의 선생님에게 전화를 받았습니다. 아들이 같은 반 여자친구의 엉덩이를 만졌다는 겁니다.

이에 분노한 엄마는 아들에게 성희롱을 당하는 기분이 어떤 건지 톡톡히 보여주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아들을 길거리로 데리고 나가 속옷만 남기고 옷을 모두 벗게 한 다음, 기마 자세로 벌 세웠습니다.

소년은 그렇게 한동안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시선을 견디며 수치심을 느껴야 했습니다.

또한 이 엄마는 반 친구의 부모에게 전화해 사과하고 아들 교육에 더 신경 쓸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습니다. 
반 친구 '엉덩이' 만진 어린 아들에게 엄마가 내린 벌반 친구 '엉덩이' 만진 어린 아들에게 엄마가 내린 벌이후 사연이 현지 매체를 통해 알려지자 몇몇은 "어린아이에게 다소 과한 처벌이 아니냐"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누리꾼은 "이 처벌이 강력하게 기억에 남아 다시는 같은 잘못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엄마의 처벌에 수긍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shanghai.ist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