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운동본부 "코오롱생명과학 수사…식약처 감사해야"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9.04.17 15: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무상의료운동본부 "코오롱생명과학 수사…식약처 감사해야"
허가받지 않은 세포가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는 관절염치료제 인보사와 관련해 제조업체 코오롱생명과학, 허가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오늘(17일) 오전 참여연대 느티나무 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관련 자료를 허위로 작성한 사기 기업"이라고 지적하고, "허위신고 및 임상시험, 논문조작에 대해 수사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식약처에 대해서는 인보사 허가를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최소한의 세포 검증을 하지 않고 코오롱생명과학의 주장만으로 허가를 내준 것은 식약처의 직무유기에 해당한다"며 "식약처는 인보사를 즉시 허가 취소하고 인보사 허가과정에 대해 특별감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인보사는 '제2의 황우석 사태'라 할 수 있으며 코오롱생명과학과 식약처를 방치하면 이 같은 사태가 계속 발생할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인보사 투여 환자에 대한 피해 보상책을 마련하고,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에 관한 법률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