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한반도 운명 주인으로 북핵 실질적 해결 주도"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4.17 1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연철 "한반도 운명 주인으로 북핵 실질적 해결 주도"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정부가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 북핵문제의 실질적 해결과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연철 장관은 통일연구원 주최 학술회의에서 이렇게 밝히면서, "지난주 한미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이 비핵화 대화의 동력을 유지하고 촉진하고 있다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어느덧 '판문점 선언' 이후 1년이 지나 다시 봄이 왔다"며, "여전히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멀고, 넘어야 할 장애도 많다"고 녹록지 않은 상황을 우회적으로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김 장관은 "남북 모두 판문점선언을 만들어냈던 초심으로 상호 신뢰하고 존중하면서 하나하나 문제를 풀어간다면 넘지 못할 장애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남북 공동번영의 미래는 평화가 주는 선물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공고하게 정착시켜 평화가 경제가 되는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