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피고 웃음꽃 활짝"…'열혈사제' 배우들의 막간 벚꽃놀이 '화기애애'

SBS뉴스

작성 2019.04.17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벚꽃 피고 웃음꽃 활짝"…열혈사제 배우들의 막간 벚꽃놀이 화기애애
'열혈사제' 배우들의 훈훈한 벚꽃 인증샷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가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막강 파워를 보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부정부패한 카르텔을 저격하는 유쾌 통쾌 이야기,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 기발한 패러디와 오마쥬, 시의적절한 사회 풍자 등 다채로운 요소들이 '열혈사제'를 가득 채우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열혈사제'의 팀워크 또한 놓칠 수 없다. 배우들의 열연과 시너지는 '열혈사제'를 더욱 빛나게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7일 '열혈사제' 제작진은 벚꽃 아래 인증샷을 찍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을 공개, 화기애애한 현장을 고스란히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 금새록은 촬영 막간 쉬는 시간을 이용해, 벚꽃 놀이를 즐기고 있다. 활짝 핀 벚꽃처럼 웃음꽃이 핀 배우들의 모습이 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특히 극 중 악역인 고준까지 합세, 드라마에선 찾아볼 수 없는 5인의 '사이좋은' 인증샷이 완성됐다.

여기에 '열혈 콤비' 김남길과 김성균은 현실에서도 찰떡 케미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두 남자는 같은 포즈를 취하며, 벚꽃을 향해 나란히 손을 뻗고 있다. 능청스러운 표정까지 짓는 이들의 모습에는 즐거움이 가득한 모습. 극중 김해일과 구대영이 그대로 튀어나온 듯 죽이 척척 맞는 두 남자의 케미가 유쾌함을 자아낸다.

이날 배우들은 지난 35회 속 비밀금고 탈출 장면을 촬영하던 중 만개한 벚꽃을 발견, 잠시 인증샷 타임을 가졌다. 환하게 핀 예쁜 벚꽃을 보며 에너지를 충전, 더욱 활기 넘치게 촬영을 이어나갈 수 있었다고 한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우리 배우들 모두가 분위기 메이커일 정도로 현장이 즐겁고 파이팅이 넘친다. 이러한 남다른 팀워크가 '열혈사제'의 흥행 원동력인 것 같다"라며 "마지막 촬영까지 열정을 다하며, 시청자들에게 의미 있는 드라마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테니 방송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열혈사제'는 종영까지 단 4회만 남겨두고 있는 상황. 정의로운 분노로 세상을 구하는 '열혈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구담 어벤져스의 마지막이 어떻게 그려질지, 결말을 향한 열혈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열혈사제'는 오는 19, 20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SBS funE 강선애 기자)